김제시의회 의장단 "김춘진, 해당행위 판단해 달라" 파장
김제시의회 의장단 "김춘진, 해당행위 판단해 달라" 파장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0.01.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소속 온주현, 김영자, 노규석, 고미정, 유진우, 정형철 의원 등 6명
연서로 중앙당에 진정서 제출..."김, 고소고발 총선 진흙탕 싸움 몰고 가"
더불어민주당 로고/김제뉴스 DB
더불어민주당 로고/김제뉴스 DB

더불어민주당 소속 온주현 김제시의장과 김영자 부의장 등 김제시의회 의장단(이하 김제시의회 의장단)은 20일 21대 총선 김제부안선거구에 출마할 예정인 김춘진 예비후보의 고소고발 사건과 관련해 중앙당과 전북도당에 진정서를 제출해 파장이 일고 있다.

김제시의회 의장단은 진정서를 통해 “아름다운 정책 경쟁을 외면하고 같은 당 경선 예비후보를 고소․고발하며, 총선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가 민주당 지지를 갉아 먹고 있는 김춘진 전 위원장의 해당행위를 중앙당이 바로잡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김춘진 전 위원장 측은 지난 10일께 같은 당 소속인 이원택 전 청와대 행정관과 온주현 김제시의회 의장을 사전 선거운동으로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전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나 김춘진 전 위원장 측이 고발한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고, 이원택 전 청와대 행정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사전 선거운동을 한 사실이 없다는 내용을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면서 “이는 김춘진 전 위원장 측이 기초의원들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사전 선거운동으로 왜곡하고 악의적으로 같은 당 소속 후보자를 고발해 민주당의 신뢰도와 지지율을 하락시키는 명백한 해당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김춘진 전 위원장은 2018년 6월 치러진 지방선거 전라북도지사선거 민주당 경선에서도 송하진 현 도지사를 고소․고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로 인해 현재 김제 부안 선거구는 총선을 시작하기도 전에 '민주당 소속 고소고발왕 김춘진'이라는 나쁜 여론이 형성되기 시작해, 가뜩이나 현역인 김종회 대안신당 의원하고의 어려운 싸움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민주당 소속 당원들까지도 아름다운 정책 대결로 지지를 끌어올려도 시원찮을 판국에 자당 소속 경쟁자를 터무니없이 고소․고발하는 김춘진 전 위원장의 해당 행위를 질타하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이번 21대 총선에서 전북의 모든 지역구를 석권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중요한 상황에서 같은 당 식구를 고발하는 행위에 대해 중앙당과 전북도당 차원의 진상조사와 사실을 규명해 주실 것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온주현 김제시의장은 “민주당의 명예를 실추시켜 총선 분위기를 떨어뜨리는 해당 행위를 하는 사람이 후보로 적합한지 정확한 평가와 판단이 뒤따라야 한다”면서 “우리 김제시의회 의장단은 앞으로 더불어민주당의 발전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 그리고 이번 21대 총선 승리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진정서에는 민주당 소속의 온주현 의장과 김영자 부의장 외에 노규석 운영위원장, 고미정 경제행정위원장, 유진우 안전개발위원장, 정형철 의원 등 6명이 연서해 민주당 중앙당 이해찬 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 안호영 전북도당위원장에게 제출했다.

한편 김춘진 예비후보는 이날 김제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출마 선언 기자회견 자리에서 당내 경쟁 후보인 이원택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김 예비후보는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으로 공정선거는 반드시 지켜야 민주주의의 기본인데도 이승만 자유당 독재정권에서나 있었던 불법 관권선거가 당내 예비후보 경선을 앞두고 다시금 불거져 김제시민의 자존심을 짓밟았다"고 성토했다.

특히 "지난 지방선거 경선에서도 송하진 도지사의 부정선거로 억울한 패배를 당했는데 이번에는 송 지사가 전주시장 때부터 비서실장으로 같이 일한 이원택 예비후보가 연루된 불법 관권선거로 김제시민의 자긍심을 짓밟고 민주주의 기본질서를 어지럽혔다""검찰에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불법·관건선거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