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촌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 또 ‘잡음’
요촌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 또 ‘잡음’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0.01.0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회원들 “옥상옥 된 운영 규정(안) 문제 많다” 주장
“운영위 권한 막강한데 분과 및 소모임은 허드렛일 만 들러리”
직전 민간추진위원 10명 또다시 운영위원 포진 주민협의체 재구성 의미 퇴색
김제시 요촌동 옛 문학당 자리에 둥지를 튼 요촌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김제뉴스 DB
김제시 요촌동 옛 문학당 자리에 둥지를 튼 요촌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김제뉴스 DB

김제시 요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해 주민협의체 일부 회원들이 주민협의체 운영 규정(안)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회원들은 이 운영 규정(안) 중 운영위원회 업무 및 권한에 독소조항이 포함돼 있다며 주민협의체 규정안 자체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촌동 도시재생사업 주민협의체 회원인 A씨 등 5명은 “지난해 무자격자의 용역 수행으로 논란이 불거진 요촌동도시재생사업을 이끌어 갈 주민협의체가 아직도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갈팡질팡하고 있다”며 “김제시의회의 요구에 따라 재구성한 주민협의체가 운영 규정(안)을 만들면서 새롭게 이 협의체에 가입한 회원들을 들러리 세우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오늘 운영 규정안을 받아봤으나 주민협의체 신규 회원들이 대부분 참여하는 분과 및 소모임의 역할은 미미한데 지난해 11월 말께 27명으로 구성한 운영위원회의 권한은 아주 막강하게 만들어 놓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이 운영 규정(안)대로라면 분과 및 소모임에서 열심히 사업을 구상해서 최종 결정을 해도 운영위원회에서 다시 재검토하거나 이를 틀어버릴 수도 있는 독소조항을 만들어 사실상 운영위원을 제외한 나머지 회원들은 허드렛일만 하는 역할에 그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요촌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이 몇몇 사람에 의한 전횡으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민협의체를 다시 구성한 것인데 운영 규정(안)마저 옥상 옥을 만들어 놨다”면서 “주민협의체 회원 57명을 모두 운영위원으로 위촉해 다양한 주민 의견을 사업에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지난해 무자격자가 이 사업의 용역을 수행해 문제가 불거졌을 때 함께 활동했던 일부 민간추진위원들이 또다시 주민협의체 운영위원에 들어 간 것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실제로 김제시 요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협의체 운영규정(안)에 따르면 주민협의체 전체 회원(57명)을 운영위원회(27명)과 분과 및 소모임(30명)으로 나누고 그 중 위원장 1명, 부위원장 1명, 사무국장 1명, 분과장 4명 등 총 7인으로 임원을 구성토록 했다.

또한 이 운영 규정(안)은 운영위원회의 업무 및 권한에서 총회 개최 요구권과 운영규정 및 시행세칙 개정 발의권, 분과회의 논의사항 재검토권 등 주민협의체 운영과 관련한 중요사항을 권한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분과 및 소모임의 업무 권한은 주민 의견 수렴과 신규사업 발굴 검토, 도시재생활성화 소관 분야별 검토 등의 역할에 그쳐 도시재생사업의 중요 결정 권한이 운영위원회에 있으며, 이 운영위에는 직전의 민간추진위원으로 활동했던 10명이 대거 포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주민협의체에 새롭게 들어 왔지만 운영위원이 되지 못한 나머지 회원들은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소외의식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요촌동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와 김제시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한 운영 규정은 확정된 게 아니고 하나의 안에 불과하다”면서 “운영 규정안에 문제가 있다면 회원들이 조만간 개최할 창립총회에서 의견을 개진해 반영시키면 된다”고 말했다.

요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협의체는 오는 10일 창립총회를 열고 위원장 선출과 정관에 해당하는 운영 규정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한편 요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난해 이 사업의 용역을 무자격자가 수행하고, 자격이 안되는 일부 추진위원이 드러나면서 김제시의회 등으로부터 주민협의체 재구성을 요구받고 최근 총 57명의 회원을 새롭게 모집해 조만간 출범할 예정이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