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기초생활거점성육성사업 3개면 선정
김제시, 기초생활거점성육성사업 3개면 선정
  • 임현철 기자
  • 승인 2019.09.0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산면 공덕면 황산면 내년부터 2024년까지 총 120억원 투입
소재지 거점시설과 배후마을 조성...삶의질 향상 계획
김제시청 전경/김제뉴스 DB
김제시청 전경/김제뉴스 DB

김제시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0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 공모에 죽산면, 공덕면, 황산면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은 배후마을 수요를 고려해 중심지인 면소재지에 거점시설을 조성하고, 배후마을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복지·문화서비스 전달을 강화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김제시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면 소재지별로 40억원(국비 28, 도비 6, 시비 6)씩 총 120억원을 투입해 지역의 잠재력과 고유테마를 살려 문화·복지시설 확충 및 경관개선, 주민역량강화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기존 관주도의 하향식 의사결정이 아닌 공모단계에서부터 주민들로 이뤄진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을 발굴하는 상향식 사업으로, 계획부터 준공까지 사업전반에 걸쳐 주민이 참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공모 선정은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기에 가능했으며, 면지역의 기초생활기반 확충 및 주민공동체 활동기반 구축으로 주민들이 보다 가까운 문화·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