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평선팜합창단의 ‘한여름밤의 꿈’ 선율 성황
지평선팜합창단의 ‘한여름밤의 꿈’ 선율 성황
  • 임현철 기자
  • 승인 2019.08.2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예술회관서 23일 심춘택 지휘...섬집아기 등 피아노 5중주 울려 퍼져
지평선팜합창단 제4회 독도음악제 은상 수상..이탈리아 국제음악페스티벌 초청
사단법인 지평선팜합창단의 ‘한여름밤의 꿈’ 연주회가 23일 김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김제뉴스
사단법인 지평선팜합창단의 ‘한여름밤의 꿈’ 연주회가 23일 김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김제뉴스

사단법인 지평선팜합창단의 ‘한여름밤의 꿈’ 연주회가 23일 김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지휘자 심춘택의 지휘로 열린 이날 연주회 서곡은 하나 그리고 여럿(조은현, 샤샤, 심은희, 타냐, 임지연)의 피아노 5중주로 막이 올랐고, (사)지평선팜합창단의 섬집아기, 바람의 빛깔이 피아노 5중주의 선율에 울려 퍼졌다.

소프라노 김진희의 ‘어타임포러스(A time for us)'에 이어서 꼬냐힌 아렉산더 샤샤와 스키바 티아냐의 현악 듀엣은 1부 무대의 절정을 이뤘다.

2부에서는 바리톤 김성원의 ‘마중’을 시작으로 메조소프라노 정자영의 ‘노래에 살고 사랑에 살고’ 테너 김재민의 ‘그대의 찬손’이 이어졌고, 연주자들의 사중창, 합창단의 ‘황혼의노래’ ‘아름다운나라’에 이어 전 연주자들이 함께 부른 ‘그리운 금강산’을 끝으로 감동의 무대가 막을 내렸다.

지휘자 심춘택은 초기 대한민국 관악협회 창단멤버로 중추적 역할을 하고, 대한민국 관악상, 대한민국 관학협회지도자상, 대한민국음악인상, 대통령 홍조근정훈장, 대한민국 옥정문화상 등을 수상했으며, 2013년부터 고향 김제에 농부들로 구성된 (사)지평선팜창단(단장 김경환)을 창단, 직접 지휘해 오고 있다.

(사)지평선팜합창단은 제4회 독도음악제에서 은상을 수상하고, 이탈리아 노비리구레 국제음악페스티벌에 초청 되는 등 지난해의 눈부신 활약에 이어 오는 10월에는 뉴욕 및 미주 동부지역 119주년 독도의 날 기념행사에도 초청됐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