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공항 예타 면제해야"…전북서남상의, 정부에 건의
"새만금 공항 예타 면제해야"…전북서남상의, 정부에 건의
  • 뉴스1
  • 승인 2019.01.1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 국제공항 조기 건설 전북서남권상공인 힘모아
정읍·김제·고창·부안 등 전북 서남권지역 경제단체인 전북서남상공회의소(회장 김적우·앞줄 왼쪽 세번째)는 10일 정읍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 국제공항 조기 건설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정부에 촉구했다. © News1


정읍·김제·고창·부안 등 전북 서남권지역 경제단체인 전북서남상공회의소는 10일 새만금 국제공항 조기 건설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정부에 건의했다.

이들은 이날 정읍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이 동북아 경제중심지로 세계를 상대로 물류와 교통의 허브이자 중심지로 부상하는 것을 꿈꾸어 왔으나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업계획이 변경되는 등 전북도민은 물론 서남권 지역민들은 새만금은 많은 실망과 허탈감을 안겨준 애증이 교차하는 사업으로 전락했다"며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이 예비타당성조사라는 절차상 이유로 새만금 개발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새만금 개발에 있어 국제공항 건설은 다른 어떤 사업보다 우선해 추진돼야 할 핵심기반 사업"이라며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지 않는다면 새만금 국제공항의 개항 목표시점인 2023년 개항은 불가능하게 되며, 2023 세계잼버리의 성공도 장담하기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적우 회장은 "우리 전북은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과 국가경쟁력 확보라는 큰 관점에서 새만금을 항공과 항만, 철도가 연계된 동북아 물류허브로 부상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