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부발전 용역 시행계획서 허위 의혹 업체 ‘서남권해상풍력단지개발’ 용역도 참여 논란
[속보] 서부발전 용역 시행계획서 허위 의혹 업체 ‘서남권해상풍력단지개발’ 용역도 참여 논란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2.08.24 09:47
  • 댓글 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ㅈ이앤디(주)·전북대 산학단과 한국서부발전 용역 수주...일부 과제참여자 명단 및 인건비 책정 허위 의혹 감사 진행중
ㅈ이앤디(주), 전북도 주관하는 서남권해상풍력단지개발 용역에도 참여...용역 수행 업체 선정 배경 관심
도민들 "국비·지방비 들어가는데 부실사업 전락 우려"...전북도 관계자 "업무 인수전 이미 사업자 선정됐다"
한국서부발전(주)가 발주한 해상풍력단지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한 업체의 시행계획서 일부 내용이 허위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전북도가 주관하는 ‘서남권 해상풍력단지개발(2.4GW)사업' 용역에도 이 업체가 참여기관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 사진 위쪽은 ㅈ이앤디(주) 전주 본점 사무실(2022.6.9)과 아래쪽은 전북도가 추진하는 서남권 해상풍력발전단지(2.4GW) 용역 협약서 일부 내용/김제뉴스(2022.8.24)
한국서부발전(주)가 발주한 해상풍력단지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한 업체의 시행계획서 일부 내용이 허위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전북도가 주관하는 ‘서남권 해상풍력단지개발(2.4GW)사업' 용역에도 이 업체가 참여기관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 사진 위쪽은 ㅈ이앤디(주) 전주 본점 사무실(2022.6.9)과 아래쪽은 전북도가 추진하는 서남권 해상풍력발전단지(2.4GW) 용역 협약서 일부 내용/김제뉴스(2022.8.24)

한국서부발전(주)가 발주한 해상풍력단지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한 업체의 시행계획서 일부 내용이 허위라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전북도가 주관하는 ‘서남권 해상풍력단지개발(2.4GW)사업' 용역에도 이 업체가 참여기관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

특히 서남권 해상풍력단지개발사업 용역은 전북도가 지난 2020년 정부의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 개발과 적합입지 발굴 등의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국비와 지방비 수십억 원이 투입된다.

24일 김제뉴스의 취재를 종합하면 전북도는 2020년 10월 1일부터 22년 12월31일까지 27개월 동안 총사업비 161억 원을 들여 공공주도의 서남권해상풍력단지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전북도가 주관기관으로 전북테크노파크와 한전, 한국해상풍력(주), 한국수력원자력(주), ㅈ이앤디(주), (주)삼일씨앤에스, 군산조선해양기술사업협동조합 등 발전 공기업과 민간기업 6곳이 참여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사업에 쓰이는 재원은 국비 36억원과 지방비(전북도 6억원, 부안군 10억원, 고창군 2억원) 등 54억원, 나머지는 참여기관의 자부담과 민자로 충당된다.

참여기관의 분담금은 전북테크노파크의 경우 국비 및 지방비 19억5천만원· 민자 10억5천만원, 한국수력원자력은 자부담 2억원, ㅈ이앤디(주)는 지방비 2억원·자부담 8억원·민자 22억원, (주)삼일씨앤에스는 국비 및 지방비 15억5천만원·자부담 15억원·민자 21억원, 국산조선해양협동조합은 국비 및 지방비 7억원·자부담 8억원·민자 20억5천만원 등이다.

그러나 이번 사업 참여기관 중 ㅈ이앤디(주)는 한국서부발전(주)가 지난해 11월 발주한 ‘국내 서·남해안 고효율 해상풍력단지개발(400MW~1.0GW급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용역에 전북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협약을 체결했다.

이 용역은 2021년 11월1일부터 2024년 10월31일까지 3년 동안 연차별로 진행하는 것으로, 전북대 산학협력단이 주관기관, ㅈ이앤디(주)가 참여기관으로 총 15억2,200여만 원의 연구개발비가 들어간다.

그런데 이 용역 계약을 체결한 전북대 산학협력단과 ㅈ이앤디(주)는 연구개발 시행계획서에서 과제 참여자 명단에 올린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용역 참여 사실조차 모르는 상황에서 버젓이 인건비를 책정한 허위의 계획서를 한국서부발전에 제출해 말썽을 빚고 있다.(본지 8월 17일자 보도)

서부발전이 발주한 용역은 전북대 공대에 재직하고 있는 S교수가 연구책임자를 맡아 주도한 것으로, S교수는 참여기관인 ㅈ이앤디(주)와 아주 밀접한 관계에 있다.

ㅈ이앤디(주)의 지분은 S교수와 그의 배우자가 최대 주주(2021년 6월 현재)인 (주)ㅎ에너지기술원이 100%를 소유하고 있고, 이 회사 대표이사는 S교수의 동서가 맡고 있는 가족회사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한국서부발전 용역의 시행계획서 일부 내용에 대한 허위 의혹을 받고 있는 S교수와 그가 최대 주주인 ㅈ이앤디(주)가 이번엔 국비와 지방비 등이 투입되는 서남권 해상풍력발전단지개발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뒤늦게 드러나면서 이 회사가 어떻게 사업에 참여하게 됐는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욱이 ㅈ이앤디(주)는 지난해 5월 서남권 해상풍력발전단지개발사업 협약 당시에는 전북테크노파크를 제외한 다른 참여기관을 모두 제치고 국비 10억 원과 지방비 18억원 등 28억원을 매칭받는 것으로 돼 있었으나, 같은해 12월 다시 체결한 변경협약에서 지방비만 2억원을 받는 것으로 조정됐으며, 협약서에 이름을 올린 책임자 최모씨는 최근 이 회사를 퇴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이 업무를 인계받을 당시에) 사업자는 이미 다 선정돼 있었고, (사업자 선정에 대해) 제 입장에서 설명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ㅈ이앤디(주)의 국도비 매칭비율이 낮아진 이유는) 이 사업 단지개발을 하기 위해서는 풍황계측기 설치가 중요했기 때문에 풍황계측기 설치 업무를 맡고 있는 삼일씨앤에스하고 군산협동조합에 국도비 매칭을 빨리해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북도의 이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도민사회에서는 수십억원의 국비와 지방비가 들어가는 용역사업이 부실하게 추진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해상풍력업계 한 관계자는 “해상풍력단지개발은 육상풍력과 달리 사전개발단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사전개발단계에서 부실한 업체가 용역을 수행하게 되면 엉뚱한 결과가 나오게 되고 그 사업은 실패할 확률이 높아 용역 수행업체 선정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회사원 문모(김제시 검산동·58)씨는 “해상풍력 얘기만 나오면 S교수와 ㅈ이앤디가 등장한다”면서 “국내 발전 공기업 등 해상풍력 업계에서는 S교수에 대해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전북도는 이번 서남권해상풍력발전단지개발 용역에 S교수와 관계된 ㅈ이앤디(주)가 참여할 수 있도록 도와준 사람은 없는지와 이 업체의 참여 배경에 대한 감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도민들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제뉴스는 ㅈ이앤디(주)의 대표이사인 박모씨에게 수차례 전화연락을 시도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해명을 들을 수가 없었다.

한편 S교수는 올해 초께 ㅈ이앤디(주)와 협력업체인 ㅈ에너지 임직원 4명 명의의 이른바 차명 통장과 현금카드를 받아 간 후, 이 통장에는 ㅈ이앤디(주)로부터 계좌 명의인들도 모르는 수상한 돈 수천만 원이 반복적으로 입출금되면서 현금화돼 현재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한국서부발전(주)는 용역 시행계획서 일부 내용에 대한 허위 의혹과 관련해 전북대 산학협력단과 ㅈ이앤디(주) 등을 대상으로 뒤늦은 감사에 나섰지만 허술한 용역 관리감독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임현철 기자(limgija@)

■ 제보 부탁드립니다

김제뉴스는 새만금 4호방조제 내측에 추진하고 있는 새만금해상풍력발전사업과 관련해 이 사업 SPC사와 인허가관청 등의 부당행위, 로비, 협력업체 피해 사례를 집중적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직접 당하셨거나 목격한 사례 등이 있다면 제보(010-7188-2413) 부탁드립니다.

제보해 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집니다. 그리고 알려주신 내용은 끝까지 취재해 보도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둑들 2022-08-26 15:58:30
나라의 곳간이 비는것은 나라의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도둑들이 많아서입니다.
돈이 없어 생을 마감해야만 했던 수원의 세모녀를 생각하면
'국가의 역할은 무엇인가 '를 생각하게 합니다.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국민을 살려야 하는게 국가의 책무란
말이다.

국가의 돈은 먼저 보는 놈들의 것이다라는 말이 회자되기도
하지요.

도둑들에게 빼앗기는 돈이 사람살리는데 쓰여지길 바래봅니다.

바지사장 2022-08-26 12:57:45
탐욕스러운 선씨형제들 사이에서 고생많습니다.
대표이사 맡아 달라기에 평생 사장 한번 못해본것이
한이
남아서 기꺼히 했더니만 이건 아니다싶은 짓만 하면서
책임만 몽땅 뒤집어쓰게 생겼네요.
어린 놈들에게도 무시당하면서 여기까지 왔지만
이젠 더이상은 참으면 안됩니다.

자수하는게 최선의 방법입니다.
잘못한 만큼만 처벌을 받고 선씨들의 죄상을 낱낱이
밝히는데 도움을 주고 선처를 호소하세요.

전북대교수 2022-08-25 19:20:11
전북대교수들은 뭐하는가?
이런 사기교수때문에 도매금으로 매도당해도
된 단 말인가?
썩은 부위는 빨리 도려내고 명예를 회복하길 바란다.

훌륭한 공무원 2022-08-25 11:20:46
최초 협약서에 지방비 18억원과 국비 10억이 제타에게
가게되어 있는것을 문제가 있다고 보고 변경협약서에서
지방비만 2억원 지급하는것으로 바꾼 공무원은 마땅히
포상을 하여야한다!!

부지런하고 공정하게 일처리하는 공무원은 국가의 큰 보배다.
누군지 보고싶다.

그런데 이런 공무원이 있는 반면 최초 협약서를 만들 때
조력한 공무원은 없었을까?

허위선생 2022-08-25 08:08:58
웃기는게 전북대 산학협력단은 제타 이앤디와 협약 맺은게
없다던데?
정보공개 청구에 그렇게 답하는 건 뭐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