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민언련 "선거브로커 논란 철저한 수사를" 촉구
전북민언련 "선거브로커 논란 철저한 수사를" 촉구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2.04.12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민언련 성명 "정당 관계자, 지역일간지 기자, 사업가 결탁한 지방선거 브로커 논란 지역사회 충격"
전북민언련 홈페이지 캡처/김제뉴스
전북민언련 홈페이지 캡처/김제뉴스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공동대표 김은규·이상훈·이종규. 이하 전북민언련)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현직 기자의 선거 브로커 논란,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전북민언련은 이날 “정당 관계자와 지역일간지 기자, 시민사회단체 대표 출신 사업가가 결탁한 지방선거 브로커 논란이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전북민언련은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의 폭로를 바탕으로 지난 4월 6일 전주MBC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유력 정당의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지역일간지 고위직을 지낸 A씨와, 회사 대표이면서 시민사회단체 대표도 역임한 B씨, 그리고 A씨와 같은 지역일간지 간부급 기자 C씨는 밀접한 관계를 형성하며, 이번 지방 선거에서 복수의 예비후보들에게 선거 지원을 대가로 인사권 및 인허가권 거래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는 민주주의를 좀먹는 전형적인 선거브로커의 행태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해당 후보자들에게 선거운동 조직 동원 및 우호적 여론형성, 선거자금을 제공할 기업과의 연결 등을 약속하며 당선시 단체장 인사권 일부와 수의계약 지분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면 “과거에도 일부 지역에서 단체장 당선자와 브로커들이 처벌받은 전례가 있을 뿐 아니라, 드러나진 않았지만 이와 유사한 사례가 만연해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었다는 점에 비추어볼 때, 이번 논란에 대해 지역 정치계의 철저한 쇄신과 사법당국의 엄정한 수사는 불가피하다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이번 사건을 단순히 지역 언론인 개인의 일탈행위로 보지 않는다. 해당 기자에 대한 경찰과 검찰의 철저한 수사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지역언론계의 철저한 자성과 사이비 언론행위 근절의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했다./임현철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