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공선법 위반 혐의 이원택 의원 '면소판결'
법원, 공선법 위반 혐의 이원택 의원 '면소판결'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1.01.20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 진행 중 공직선거법 개정...범죄 안 돼"
이원택(김제부안) 국회의원/김제뉴스 DB
이원택(김제부안) 국회의원/김제뉴스 DB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원택(김제시부안군)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면소판결을 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는 20일 지역구 경로당을 방문해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던 이 의원에 대해 ‘면소판결’을 내렸다.

면소판결이란 해당 사건에 대한 공소가 부적당한 경우 사건의 실체에 대해 직접적인 판단 없이 소송절차를 종결시키는 종국재판의 하나다.

이 의원과 온주현 전 김제시의장은 지난 2019년 12월11일 김제시 백구면 한 마을 경로당에서 사전선거 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번 재판이 진행되던 중 공직선거법이 개정됐다”며 “이번 공선법 개정은 구법이 부당하다는 반성적 조치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여, 이 사건 공소사실은 법률 변경에 의해 범죄를 구성하지 않아 피고인들의 행위가 유죄인지 무죄인지 따질 필요가 없다”고 판시했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