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제시·익산시, 전주대대 이전 반대 범시민 서명운동 확대
[속보] 김제시·익산시, 전주대대 이전 반대 범시민 서명운동 확대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0.11.2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 5만명 익산 15만명 총 20만명 1차 서명 목표 국방부에 전달키로
박준배 김제시장과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 10월 26일 전라북도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의 전주대대 이전사업 철회와 항공대대 헬기 운항장주 변경 을 강력히 요구했다./김제뉴스(2020.10.26)
박준배 김제시장과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달 26일 전라북도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의 전주대대 이전사업 철회와 항공대대 헬기 운항장주 변경을 강력히 요구했다./김제뉴스 DB(2020.10.26)

김제시(시장 박준배)가 전주시와 국방부의 전주대대 이전 반대를 위한 범시민 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시는 20일 시정조정위원회 결정을 통해 전주시의 김제시 백구면 접경지역(도도동)으로의 전주대대 이전계획 반대와 기존 항공대대 운항노선 변경 등을 통한 소음피해 방지대책 마련 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에 나섰다.

이를 위해 시는 익산시와 공동으로 목표인원을 20만명(익산시 15만명, 김제시 5만명)으로 정하고, 이달 말까지 1차로 서명을 완료해 국방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박준배 김제시장과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 9월 18일 전주시장을 항의 방문해 전주대대 이전계획 철회를 요구했으며, 지난 10월 26일에는 전라북도의회에 익산시장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주시의 전주대대 이전사업 철회와 항공대대 헬기 운항장주 변경 필요성을 주장한 바 있다.

전주대대 이전 반대 비상대책위는“전주대대 이전 예정 지역은 이미 지난해 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소음발생 등으로 인근 주민의 정신적·경제적 피해가 극심한 상황이다.”며 “전주시가 인근 지역 주민들의 사전 합의도 없이 또다시 주민피해시설 이전을 강행하는 것은 대표적인 지역 이기주의와 비양심적인 만행이므로 이전을 즉시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또한“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헬기 소음으로 인근 4개 초등학교 수업이 힘들 정도로 큰 피해를 겪고 있으며, 소음피해 해소를 위한 운항장주 변경을 강력 요구하기 위해 인근 피해지역인 익산시 주민대책위와 연합해 전주대대 이전반대 서명운동을 적극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