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소환추진위, 내년 김제시나선거구 보궐선거 자체 후보 낸다
주민소환추진위, 내년 김제시나선거구 보궐선거 자체 후보 낸다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0.10.3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종 상임대표 "미완의 주민소환 완성은 개혁적인 인물이 의회에 진출하는 것"
주민소환추진위 심기우ㆍ문병선ㆍ박춘규, 김영미 전 의원ㆍ강다복 여농회장 거론
김제시의회 현판/김제뉴스 DB
김제시의회 현판/김제뉴스 DB

온주현 전 김제시의장의 주민소환을 이끌었던 김제시민단체가 내년 4월7일 치러지는 김제시 나선거구 보궐선거에 시민후보를 출마시키겠다고 30일 밝혔다.

정신종 온 전 의장주민소환추진위 상임대표는 이날 “미완의 김제시의회 정치개혁을 위해 내년 보궐선거에 시민후보를 내겠다”고 말했다.

정 상임대표는 “이번 주민소환에서 온 전 의장이 의원직을 자진 사퇴하는 바람에 투표까지 가지 못해 많이 아쉽다”면서 “미완의 주민소환을 완성하는 것이 주민소환 서명에 참여해 주신 시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주민소환추진위는 내부적으로 내년 보궐선거에 자체 후보를 낸다는데 합의를 봤다”면서 “관내 농업인단체 등 다른 시민단체와도 충분한 협의를 통해 개혁적인 인물이 의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현재 주민소환추진위원으로 활동했던 심기우 제이에코우드 대표이사와 문병선 주민소환추진위 공동대표, 박춘규 전 민주노총김제지부장 등이 내년 나선거구 보궐선거 출마 예상자로 거론되고 있다.

또한 김영미 전 의원과 강다복 김제여성농민회장 등도 하마평에 오르는 등 지역정가에서는 보궐선거와 관련한 설왕설래가 한창이다./임현철 기자(limgija@)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