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제시, 시의회 사태 적당히 봉합하자는 건가
[사설] 김제시, 시의회 사태 적당히 봉합하자는 건가
  • 김제뉴스
  • 승인 2020.09.18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륜 도시의 시민'이란 낙인 누가 책임을 지나
화합은 잘못한 당사자가 석고대죄한 후 해도 안늦어
시, 지평선 브랜드 가치 하락 피해 계량화해 공개 해야

강해원 김제시부시장이 어제 온주현 김제시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들이 김제시의 주민소환 개입 논란 항의차 시청을 방문을 자리에서 “시에서 (불륜 사건 등으로 지평선 브랜드 가치가 얼마나 하락했는지) 용역을 해서 수치를 내놨다 하면 이것이 또다시 (시민들이) 분열되고, 화합하는데 전혀 도움이 안 돼 (용역은)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금도 주민소환으로 여론이 양분되는데 그런 것을 조사해서 내놓으면 분란만 일으키고 시정에 도움이 안 된다”고도 했다.

이는 주민소환추진위원들이 “동료 시의원 간의 불륜 사건과 그 불륜 의원을 이용한 후반기 의장단 선거 암투 등으로 김제시의 지평선 브랜드 가치가 얼마나 하락했는지 (김제시가) 따져 봤느냐. 이를 수치로 객관화할 수 있는 용역을 발주할 의향이 있느냐”고 물은데 대한 답변이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날  “김제시가 투자승수 효과를 그렇게 강조하더니 시의원들의 불륜으로 피해를 입은 브랜드 가치 하락 등에는 왜 입을 다물고 있느냐”고 따지기도 했었다.

우리는 먼저 강 부시장의 이 발언에 대해 굉장히 유감임을 밝혀 둔다.

김제시는 수십 년 동안 시민들의 피같은 돈 수백억 원을 들여 전국에서 유일무이하게 지평선을 바라볼 수 있는 오직 한 곳 김제시를 한마디로 표현 할 수 있는 대표 브랜드 ‘지평선’을 탄생시켰다.

김제시가 이 같은 ‘지평선’ 브랜드를 알리는데 들어간 직접적인 돈 말고도 엄청난 행정력과 8만이 넘는 시민들이 흘린 땀방울은 계산에 넣지도 않았다.

그런데 김제시의회가 동료 의원 간의 불륜 사건을 일으키고, 그 불륜 의원을 의장단 선거에 끌어들이는 부정과 부도덕함을 자행하는 바람에 시민들이 피땀으로 일궈온 김제시 ‘지평선’ 브랜드 가치는 하루아침에 땅바닥에 내동댕이쳤다.

당장 농업인들은 지평선 브랜드를 달고 판매되는 김제시농특산물에 '지평선=불륜' 이미지가 각인되는 부정적인 영향을 걱정하고 있다.

또한 관내에 둥지를 튼 기업들의 기업 환경도 좋을리 없다.

지평선을 볼 수 있는 풍요의 고장 김제시가 불륜의 도시라는 주홍글씨로 다시 새겨 졌기 때문이다.  

이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일인가.

이런 엄청난 잘못을 저지르고도 김제시의회는 책임을 지기는커녕 아직도 ‘잘못이 없다’는 자기변명만 늘어 놓으면서 시민들을 우롱하고 있다.

이를 참다못한 시민들은 자신들의 생계를 물리치고 삼삼오오 모여 의회 수장을 탄핵하자며 주민소환을 진행하고 있다.

상황이 이 정도라면 김제시는 시민들이 요구하지 않아도 땅에 떨어진 ‘지평선’ 브랜드 가치 피해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 당연한 순서 아닌가.

이것을 따지는 시민들에게 김제시 고위 관리가 ‘또 다른 분열’ 운운하며 김제시의회 사태에서 한 발 비켜 서 있는 듯 한 자세를 취하는 게 과연 옳은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김제시는 지금 말도 안 되고, 논리에도 맞지 않는 화합을 말할 때가 아니다.

다시 말하건대 화합은 잘못을 저지른 김제시의원들이 ‘불륜 도시의 시민’이라는 낙인을 찍어 되돌릴 수 없는 피해를 입은 시민들에게 석고대죄 하는 것부터 시작해도 늦지 않다.

김제시가 이쯤에서 시의회 문제를 적당히 봉합하고 시민들을 화합시키자는 심산이 아니라면 하루빨리 ‘지평선’ 브랜드 가치 하락에 따른 피해를 수치로 계량화해 공개하고 당사자들에게 구상권을 청구해야 한다.

박준배 시장의 입장은 무엇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