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현 김제시의장, 또 한번 시민들 가슴에 대못질"
"온주현 김제시의장, 또 한번 시민들 가슴에 대못질"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0.09.15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 "온 의장 자신이 아직도 뭘 잘못했는지 모르는 변명으로 일관"
"노욕 거두고 지금이라도 석고대죄 하라"...온 의장 기자회견 '후폭풍'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상임대표 정신종)가 김제시 검산동 최강마트 건너편에 주민소환 청구인 서명 부스를 설치하고 시민들에게 서명을 받고 있다./김제뉴스(2020. 9. 13)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원회(상임대표 정신종)가 김제시 검산동 최강마트 건너편에 주민소환 청구인 서명 부스를 설치하고 시민들에게 서명을 받고 있다./김제뉴스(2020. 9. 13)

김제시의회 개청 이래 처음으로 주민소환 대상자에 오른 온주현 시의장이 15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최근 동료 의원 간의 불륜 사건과 의장단 선거 암투로 빚어진 김제시의회 사태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시민들이 더욱 분노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온주현 김제시의장에 대한 주민소환을 추진하고 있는 주민소환추진위원회(상임대표 정신종)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온주현 의장이 아직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치 않고 말도 안 되는 자기 변명으로 일관하며 또 한번 시민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고 분노했다.

주민소환추진위는 또 “온주현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김제시의회 사태에 대한 입장은 한마디로 ‘나는 잘못이 없다’로 요약된다”면서 “의회 수장인 자신이 동료 의원 간의 불륜을 벌인 해당 의원을 후반기 의장단 선거에 이용했다는 의혹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온 의장이 전반기에 이어 후반기 의장까지 욕심을 냈다는 것은 민주당을 탈당할 때 이미 예견된 것”이라며 “의장단 선거가 있었던 날 불륜 여성의원을 포함해 자신을 밀었던 시의원들을 불러 전주완주혁신도시에서 만찬을 즐긴 사실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온 의장은 주민소환 서명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들의 분노를 정작 자신만 모르고 있다”면서 “더 이상 노욕(老慾)으로 시민들의 명예를 더럽히지 말고 지금이라도 석고대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일갈했다.

정신종 상임대표는 “온 의장이 왜 시민들이 분노하며 자신을 끌어내리려 하는지 모르고 있다”면서 “주민소환은 온 의장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모르는 게 그 이유”라며 “온 의장은 아무리 정치가 비정하고 썩었다고는 하지만 불륜으로 지탄을 받는 의원을 이용해 의장을 거머쥐었다는 역사의 평가만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온 의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변명하고 자기 합리화에 나서는 것은 시민들의 분노심만 커지게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김제시의회 화합은 온 의장이 의원직을 사퇴하고, 시민들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빈 후 해도 늦지 않다”고 꼬집었다.

온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불륜 상대인 남녀의원 징계 추진 과정을 일자별로 설명하며 “해당 (불륜 의원) 징계절차는 명시적인 법률 위반사항이 아닌 도덕적 잘못으로 품위유지 위반에 따른 신분결정 사항이었기에 징계절차는 법률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신중히 추진되었다”고 불륜 의원을 감싸는 듯 한 발언으로 분노한 시민들에게 기름을 부었다.

한편 온주현 의장 주민소환추진위는 불륜 사건과 그 불륜 의원을 이용한 후반기 의장단 선거 암투 등으로 시민들의 명예를 떨어뜨린 책임을 물어 온주현 의장을 주민소환키로 하고 현재 서명 작업을 벌이고 있다.

온 의장 주민소환은 온 의장 지역구인 김제시나선거구(용지면 백구면 금구면 검산동) 총 유권자 2만900여명 가운데 20%(약 4,200여명) 이상의 서명과 33.3%(약 7,000여명) 이상의 투표를 통해 과반수 찬성이 나오면 의원직은 상실된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