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직 총사퇴하자" VS "안한다"...갈라진 김제시의회, 시민 골병든다
"의원직 총사퇴하자" VS "안한다"...갈라진 김제시의회, 시민 골병든다
  • 임현철 기자
  • 승인 2020.07.2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등 비주류 측 "의원직 사퇴만이 시민 달래줄 유일한 방법"
의장단 등 주류 측 "사퇴 안한다...3대 비전 실천 의회 정상화 총력"
농민회 등 시민사회단체 "책임있는 의원 스스로 사퇴하라" 어정쩡
김제시의회 민주당 소속 김복남 김영자(가선거구) 오상민 노규석 이정자, 무소속 박두기 의원 등 6명은 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들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의원직을 총사퇴하자"고 주장했다./김제뉴스
김제시의회 민주당 소속 김복남 김영자(가선거구) 오상민 노규석 이정자, 무소속 박두기 의원 등 6명은 28일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들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의원직을 총사퇴하자"고 주장했다./김제뉴스

김제시의회가 동료 의원 간의 불륜 문제와 후반기 의장단 선거로 불거진 주류 측과 비주류 측의 공방전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실추된 김제시의회와 시민들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의원직을 총사퇴하자'는 측과 '왜 사퇴하느냐'는 측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도 '알아서 사퇴하라'는 어정쩡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코로나19 여파로 힘들어 하는 애꿎은 시민들만 골병이 들고 있다. 

김제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복남 김영자(가선거구) 오상민 노규석 이정자 의원과 무소속 박두기 의원 등은 28일 김제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시민의 아픔을 달래 줄 수 있는 것은 의원직 총사퇴 뿐”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동료 의원간 불륜 문제로 김제시의회 개원 이래, 사상 초유의 윤리특별위원까지 구성해 2명의 의원을 제명 처리했다”면 “시정을 견제 감시하고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시의원들이 시민들의 마음에 돌이킬 수 없는 큰 상처를 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들은 온주현 의장에게 "지난 25일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의장단 선거가 끝난 지난 17일 오후 전주혁신도시의 한 음식점에서 민주당 의원 두명과 불륜 문제로 제명당할 처지에 있는 의원, 무소속 의원들이 모여 만찬을 즐긴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김제시민들은 전체 시의원들이 사퇴하고, 시의회도 해산하라고 요구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현 의장단에 몸담고 있는 A의원은 지난 3일 현 사태에 대한 전반적인 책임을 지고 전체 의원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22일 임시회 징계투표 방법에 관해 논의하던 중 여러 의원들이 전원 사퇴하자는 발언에 의장도 즉각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김제시농민회 등 시민사회단체는 28일 김제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김제시의회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의원들은 스스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김제뉴스
김제시농민회 등 시민사회단체는 28일 김제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김제시의회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의원들은 스스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김제뉴스

또한 김제시농민회 등 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김제시의회 바로세우기 요구하는 김제시민사회단체’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갖고 “김제시의회가 보여준 부끄러움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느끼는 의원이 있다면 김제시민께 사죄하고 스스로 사퇴하라”고 밝혔다.

더욱이 이들은 “현 사태에 대해 온주현 의장의 책임이 크다”며 “이 같은 김제시민의 요구에 단 한명의 의원도 반응하지 않는다면 김제시의회가 모두 한통속으로 썩어있음을 인정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다음 선거에서 법적으로 보장된 시민의 권리 행사로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며 사퇴 촉구와 낙선 운동을 시사했다.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과 서백현 부의장, 정형철 이병철 김주택 의원 등 5명은 28일 기자회견을 하고 비주류 측에서 주장하는 의원직 총 사퇴안에 대해 단호하게 "안한다"고 맞섰다./김제뉴스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과 서백현 부의장, 정형철 이병철 김주택 의원 등 5명은 28일 기자회견을 하고 비주류 측에서 주장하는 의원직 총 사퇴안에 대해 단호하게 "안한다"고 맞섰다./김제뉴스

이에 대해 온주현 서백현 이병철 김주택 정형철 의원 등 현 의장단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의원직 총사퇴는 안한다”고 단호하게 밝혔다.

대신 이들은 윤리의식 강화와 반부패 청렴교육 및 맞춤형 성인지 교육 실시 등 3대 비전과 5대 실천과제를 제시하고 의회 정상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제사람들’ 등 시민단체는 이날 김제시의회 정문에서 “불륜 의원 덕분에 한자리씩 차지한 의원들은 당장 사퇴하고 김제시의회를 해산하라”고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임현철 기자(limgij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